메주고리예 동영상


 

프란치스코회 요조 그르베시 신부님 미사 강론

 

+ 찬미 예수님!

 

 

사랑하는 젊은 친구들, 사랑하는 형제들과 자매들 세상은 항상 혼돈스럽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도 그렇습니다. 왜냐하면 자신을 속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거짓말한 사람이 벌을 받지 않는 반면, 진실을 말한 사람이 처벌을 받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이른바 언행문화가 무자비하게 허무하고, 이렇게 하면 추종자가 생기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또한, 누군가에 반대하기만 하면 다른 사람들이 따라오게 된다고도 말합니다. 두세 세기 동안 모든 것의 정상으로 높이 올려진 과학조차도 점점 더 정치의 하인으로 변해가며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우리는 특히 지난 세 해 동안 이러한 혼돈을 몸소 체감했습니다. 진실의 자취를 따라가야 할 대신 정치적인 자취를 따라가게 되었습니다. 오늘 우리가 살고 있는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진실은 종종 다수의 투표로 결정되며, 다수의 투표는 이해관계의 강도에 따라 결정됩니다. 그래서 각자 자신의 진실을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서는 정말로 큰 노력을 해야 합니다.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오해와 잘못된 정보로 가득 차 있습니다. 진실과 거짓을 구별하는 판단자 역할은 각자에게 달려 있습니다.

 

최근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존 클라우저가 작년 2022년에 말했던 것처럼 "지금은 말해도 된다"고요. 그래 그렇습니다. 사랑하는 친구들, 오늘 우리가 함께 보낸 이 시간이 바로 우리가 사는 세상의 무대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합니다. "우리에게 무엇이라도 물을 수 있을까요?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 세례를 받은 사람들이라고 하는데, 그 사람은 역사를 결정하고 정의하는 분이기 때문에 그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그럼 그 분은 어떤 분인가요? 만약 그렇다면, 나는 내 삶에서 그를 알아야 하며 그가 어떤 분인지를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를 알아야 합니다. 19세기 무명의 작가가 다음과 같이 얘기한 적이 있습니다. 그는 한 무시무시한 마을에서 태어났고, 농부의 딸로 자라났으며 또 다른 무시무시한 마을에서 목수 작업장에서 일했습니다. 그는 자기가 태어난 곳에서 200마일 떨어진 곳으로 한 번도 여행하지 않았으며, 위대한 인물들이 해오던 일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가 아직 젊었을 때 대중의 의견은 그를 향해 역전하였으며, 그의 친구들은 그를 버렸습니다. 그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에 그는 두 도둑 사이에 십자가에 못 박혔으며, 죽을 때 그의 처형자들은 유일한 소유물인 망토를 겨루기 위해 도박을 합니다. 그리고 그가 죽은 후, 그의 열렬한 팬들 덕분에 그는 묘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20세기가 지나가면서 오늘날,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중심 인물이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행진한 모든 군대들과 항해한 모든 해군, 설정된 모든 국회와 통치한 모든 왕들이 이 사람의 생명과 같이 인간의 삶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 한 분, 나사렛의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쓰여진 글귀들은 인류의 역사에서 다른 어떤 인물에 대해 쓰여진 글귀들보다 더 많습니다. 누구든 그와 마주친 사람은 그를 만나기 전과는 달라집니다. 그리고 예수를 알고 있는 사람들은 항상 그를 가장 잘 섬깁니다. 유대인이자 성인이자 반역자이며 전도사이자 예수를 만나고 그분이 누구인지 이해한 사람인 바울은 우리에게 그리스도는 "노예의 형상을 갖고 사람들과 같은 모습으로 지어지신 후 스스로 겸손하여 사망에 이르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그리스도 예수라 불리심으로 매우 높이 올려진바 되사 하느님의 말씀이라 할 만한 이름을 받으시고 하늘과 땅과 땅 아래 모든 자에게 무릎을 꿇리게 하시며 모든 입이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시인하게 하시는지라 이는 아버지 하느께 영광이 돌아가게 하려 하심이라"고 말씀하였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주셨던 이 단 하나의 계명은 "사랑하라"입니다. 그 대신에 사랑받을 수 없습니다. 사랑은 궁극적인 법칙이며, 인생의 의미입니다. 그를 따라가는 것은 사랑하고, 결코 판단하지 않는 것입니다. 사랑은 용서하고, 치유하며, 높이 올리고, 창조하는 것입니다. 심지어 우리가 어떤 결정을 내리기 어려울 때,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모를 때에도, 사랑을 선택한다면 우리는 결코 실수를 범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것은 냉담함과 절망을 이기며, 세상의 아름다움입니다. 오직 사랑만이 세상을 구할 수 있습니다. 바울이 말했듯이 사랑은 영원히 무너지지 않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누구든지 진리보다 자기 자신을 더 사랑한다면 예수 그리스도와 친구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주다스가 마지막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배반한 사람은 아니며, 또 가장 유명한 사람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분은 진리의 시작이자 의미입니다.

 

그분께서 우리에게 가난한 이들과 함께 계시기를 원하셨으며, 가난한 이들을 만나어서 주신 것은 그분의 선물이자 사랑의 사신이 되기를 허락하신 것입니다. 그들은 그분의 대사관이 되어 세계 곳곳에서 얼굴을 드러내고, 그래서 그들은 우리에게 어머니와 형제들이 됩니다. 그 가난한 이들 속에서 그분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그분은 각 지역과 각 민족에서 볼 수 있으며, 그분께서 항상 아래의 여섯 가지 질문을 하시면서 사랑을 실천하도록 요청하고 계십니다. "나는 배고파하였다, 나는 목마르었다, 나는 벗옷이 없었다, 나는 외로웠다, 나는 병들었다, 나는 감옥에 갇혔다. 네가 나를 도와주었느냐?" 이 여섯 가지 유형의 가난한 이들은 모두 공통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외로운 존재입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에게 묻습니다. 그래서 여러분은 언제 마지막으로 누군가의 외로움을 덜어주었나요? 예수 그리스도의 이 여섯 가지 질문에 대한 여러분의 대답이 우리가 그분과 서로를 알고 있는지를 결정짓습니다. 그분께서 그의 제자들에게 세 가지를 약속하셨습니다. 그들은 완전히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며, 비상한 행복을 느낄 것이며, 항상 어려움에 처할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그분과 친구가 되기로 결정하면 종종 외로움과 고난을 경험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에게 물어봅니다. 여러분은 그분을 알기를 원하나요? 우리를 위해 온 세상의 혼돈 속으로 돌아갈 때에는 사랑 받는 이들이 아니라, 여러분은 각자의 이유로 사랑 받지 않을 것입니다. 여러분을 사랑하지 않을 이유로 인해 그들이 여러분을 깎아 내리거나, 여러분을 공격한다고 하더라도, 당당하게 일어서서 말하라. "그리스도, 나는 여전히 당신과 함께 갈 것입니다. 왜 그럴 수 없을까요?" 선택은 명확합니다. 우리가 그분을 선택한다면, 우리는 이 세상과 저 세상 모두에 영원히 남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의미 있는 삶의 선택을 하게 될 것입니다.

 

오직 그와 그분을 통해서만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나는 여러분에게 부탁드립니다. 그분을 선택합시다. 영성이 규칙과 만형이 형식적인 것이 되지 않도록 허락하지 마시고, 만남 없는 몇 세기에 걸친 전통의 종교가 되지 않도록 허락하지 마십시오. 우리에게 그분과 만남이 이루어져, 역사를 바꾸고, 우리와 여러분을 바꿀 수 있습니다. 최후에, 사랑하는 친구들, 젊은 친구들아, 여러분이 이렇게 여기에 와서 보낸 이 며칠 동안, 여러분은 이 세상의 혼돈에 다시 물들어가지 마십시오. 여러분을 사랑하는 것은 여러분이 가톨릭인이기 때문이 아니며, 여러분을 사랑하는 것은 여러분이 그리스도인이기 때문이 아닙니다. 여러분을 사랑하는 것은 여러분이 가치 있는 가치를 유지하기 때문도 아닙니다. 이 모든 것들 때문이 아니라, 그렇기 때문에 여러분은 누구이든지 누구든지 그리고 무엇이든지 기뻐하십시오. 여러분이 깊이 서서히 진동하면 여러분은 떠나갈 것입니다. 앉아 있으면 여러분은 떠나갈 것입니다. 여러분의 선택은 분명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선택하면, 우리가 이 세상에서는 항상 지속되며, 저 세상에서도 항상 지속될 것입니다. 그분의 유일한 계명을 따르면 사랑을 선택하게 될 것입니다. 그분 없이는 누구도 여러분을 위해 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나는 여러분에게 부탁드립니다.

 

그분을 선택합시다.

 

아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부활" 평화의 전달자 - 파비치 신부 2024.04.14 234
공지 국제 청년 대회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2019.07.06 6491
공지 메주고리예 저녁예절 프로그램 실시간 중계 방송 한국어 공식 웹사이트 안내 2013.11.06 30199
173 체나콜로 공동체: 청년들의 신앙 체험 2023.08.18 380
172 야고보 본당 강론: 즈보니미르 파비치 신부님 2023.07.30 385
» 프란치스코회 요조 그르베시 신부님 강론 2023.07.30 460
170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메주고리예 메시지 2023.07.30 393
169 메주고리예 성 야고보 본당 부활 제4주일(성소 주일) 2021.04.26 1227
168 메주고리예 미사 강론 한국어 통역 동영상 모음 2021.04.11 1153
167 메주고리예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10 715
166 메주고리예 부활 팔일 축제 금요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09 722
165 메주고리예 부활 팔일 축제 목요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08 884
164 메주고리예 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07 241
163 메주고리예 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06 254
162 메주고리예 부활 팔일 축제 월요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05 244
161 메주고리예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04 252
160 메주고리예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04 353
159 메주고리예 파스카 성야 미사 - YouTube 실시간 2021.04.03 254
158 영화 '예수님의 삶' by 체나콜로 공동체 2020.08.06 1983
157 Franciscans 포르치운콜라 성당 file 2020.08.03 875
156 Mladifest 2020 교황님 메시지 2020.08.01 2009
155 2019 축제 여섯째 마지막 날 동영상 file 2019.08.05 2296